<Enjoy Tokyo 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3일간 정들었던 아오야마를 등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쿄의 한복판 긴자에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금요일의 늦은 아침이라는 시간이 거리를 한산하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자란 곳...

워낙 유명한 곳이니 나와 같은 관광객들도 꽤 보였다...

지나가는 길에 커플이 너무 좋아보여 몰래 찍다가 아저씨에게 딱 걸려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 구두를 신은 토끼...

가격은 말하지 않겠다...순간 여기가 왜 긴자인지 알게 해주었던 토끼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거리의 교통 표지판 하나에도 뭔가 정돈된 듯한 느낌이 드는 건 왜일까?

하지만 한번에 몰아있으니 눈이 어지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길거리 건물이나 지나가는 사람들, 표지판을 찍으며 방황했던 이유는 바로 저거였다...

닛산 갤러리 오프시간인 11시까지 기다리느라 긴자거리를 헤매었지만...

정작 전시된 차라고는 저 꽃무늬 소형차 뿐...;

그나마 이곳에서 아버지께 드릴 키홀더를 구입한 것은 다행이었다...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내가 쓰고 있다...;;; 마음에 안드셨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자에 오면 들릴 만한 곳 중 하나가 소니빌딩이다...

2008년에 출시되거나 혹은 출시될 제품들이 많았는데...

솔직히 우리나라 제품과 큰 차이를 느끼지는 못했고, 안내하는 언니들이 이쁘셔서 좋았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닛산 갤러리, 소니 빌딩...

솔직히 기대했던 것 만큼 만족스럽지는 못했다...그런데...

길가다가 우연히 마주친 애플 스토어가 보였다...

솔직히 내 눈에 들어온 것은 i pod이 아니라 MAC BOOK이었다....

3일만에 인터넷이란 것을 할 수 있었다는 게 얼마나 좋았는지...

문제는 OS가 MAC여서...윈도우에서처럼 익스플로어를 한참 찾는 바보짓을 5분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긴자를 떠나 신바시 역으로 이동해야 할 때...

일본에 동네마다 깔려 있던 도토루 커피 앞에 왠 할아버지께서 사진을 찍고 계시기에...

또 몰래 뒤에서 찍어 드렸다...죄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리카모메 선을 타기 위해 도착한 신바시...

그런데 비둘기가 왜이리 많은지...미쳐버리는 줄 알았다...

이놈의 새 공포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바시 역 앞에서 시오도메로 향하려는데...

저 아가씨 계속 우리를 향해 뭔가 간절히 원하는 눈빛으로 쳐다본다...

난 저 옆에 누워있는 노숙자와 같은 일행이라 '돈 좀 달라는 건가?' 했는데...

자세히 보니 ELLEGARDEN이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있었다...

나중에 오다이바에 가서 안 사실이지만

오다이바에서 열리는 ELLEGARDEN 공연 티켓을 못구해서 저러고 있었다...지독하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바시에서 시오도메로 가려다 잠시 길을 잃어 이상한 곳에 와버렸다...

순간 '왠 중국 뒷골목?'이라 생각했던 음침한 골목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시오도메에는 하마리큐 정원과 니혼TV를 보려고 왔었다...

하마리큐 정원은 높은 곳에서 보니 전체가 다 보여서 안가도 될 것 같아 패스하고...

니혼TV만 잠깐 들려버렸다...이 게으름;;;

그나저나 시오도메라는 곳...

무슨 고층 건물들이 좁은데 옹기종기 모여있는지...옆에 신바시와는 사뭇 다른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이곳을 떠나 오다이바로 가기 위해 유리카모노레일을 기다린다...

무인 모노레일이라는 소리는 들었지만...

진짜 일 줄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굿바이...시오도메...

이제 도쿄만을 건너 오다이바로 향해 볼까...?

by 호선생 | 2009/03/25 01:02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kero945.egloos.com/tb/483899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